컨텐츠 바로기기

Faculty Senate 협력하여 선한 개혁을 주도하는 숭실대학교 교수협의회

공지사항

작성인 숭실대학교 교수협의회 작성일 2019-12-20 조회수 234
본교 현안에 관한 총장 면담 결과 보고

본교 현안에 관한 총장 면담 결과

 

 

교수협의회 회장 임상혁(이하 회장)1219일 아침 930분 숭실대학교 총장실에서 황준성 총장(이하 총장)을 만나 1시간 정도 본교 현안에 관하여 이야기를 나누고 몇 가지 합의에도 이르렀습니다. 그에 대하여 정리한 것을 교수협의회 회원 교수님들께 전달합니다.

 

 

1.교문 환경

 

총장은, 한 교수분도 빠르게 해결하는 일을 대학 당국으로서 6년 넘게 처리하지 못하고 있는 데 대하여, 구성원들이 느끼는 심정도 잘 알고 있으며, 총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하였습니다.

이에 대해 회장은, 이제 누구의 책임을 따질 것 없이 온 구성원이 힘을 합쳐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다만 현재 담당 관리하고 있는 체계는 문제가 크다는 것이 증명되었으니 새로운 방향을 찾아야 한다고 대답하였습니다.

협의 결과 총장과 회장은, 대학 당국이 시급히 교내·외 법률 전문가가 참여하여 주도하는 기구를 조직하여 해결 업무를 맡도록 하고, 그 지휘에 따라 행정이 일사분란하게 지원하도록 한다는 데 합의하였습니다.

 

 

2.학사 조교

 

총장은, 교육조교A를 두는 방식은 전적으로 잘못된 것이며, 내년 2월 전에 학사조교제도 개편을 단행해야 한다고 하였습니다.

회장은, 교수가 보직 특히 학과장직을 맡는 것은 행정직으로서의 의무를 수행하는 것이 아니라, 동료 교수들 사이에 서로 돌아가면서 맡는 희생이라는 바탕에서 출발해야 하고,

그를 위해서는 학과장이 행정 조교의 지위로 전락하지 않도록 그를 전담하여 도울 수 있는 행정 인력이 필요하며,

무엇보다도 대학조직의 기초 단위인 학과 행정이 제대로 돌아가지 않으면, 보직 교수는 물론 모든 교수의 연구와 교육에 지장을 초래하고, 결국은 대학 경쟁력 하락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음을 설명하였습니다.

총장은, 이 모든 원칙에 전폭적인 동의를 표했습니다.

회장은, 학과의 행정 인력을 없애고 한 조교가 여러 학과를 통괄하는 방식 아래서는 보직 교수의 학과 운영에 한계를 가질 수밖에 없고, 이는 교수의 기본적 지위까지도 훼손하게 된다고 역설하였고,

총장도 결국에는 현실적으로 그렇게 된다는 점을 인정하였습니다.

총장은, 현행 안이 올라왔을 때 이미 문제를 제기한 바 있으며 이렇게 할 것이면 예전처럼 되돌리는 것이 났다고 말한 바 있다고 하였고,

회장은,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온 교수협의회가 총력을 다해 총장님께 힘을 실어 드리겠다고 대답하였습니다.

총장은, 그렇게 하자는 의미는 아니라는 말을 하였고, 비용 문제는 별로 없으나 법률적인 문제가 있다는 점을 들었습니다.

회장은, 이미 조사한 바에 따라 그 문제는 현행 노동법상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을 설명하였고, 오히려 현행 체제가 갖고 있는 노동법상의 문제를 지적하는 전문가의 의견을 전달하였습니다.

총장과 회장은 공감하는 원칙이 같다는 데 의의를 두고, 현행 학사조교 제도 개편에 그 원칙들이 반영되도록 하며, 관련된 교수들과 노동법 전공자가 함께 하는 협의체에서 개편 작업을 진행하도록 하자는 데 합의하였습니다.

 

 

3.기타


회장은, 교수들이 여러 대학 행정에 동원되는 것은 사정상 불가피하지만, 그에 대하여는 연구와 교육에 종사하여야 할 교수들에게 행정 업무를 맡길 수밖에 없게 된 데 대한 미안함과 고마움에 기초를 두는 태도와 기조가 배여 있어야 함을 역설하였습니다.

총장은, 당연한 말이며 학교 기강을 엄정히 확립하는 데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대답하였습니다.

 

목록